[영천] 영천시, 2011년 이후 최대 인구 기록

2018년 7월 말 최저 인구 대비 2,343명 증가 -

기사작성 : 2021.05.03 (월) 15:14:30 최종편집 : 2021.05.03 (월) 15:14:40

 

영천시(시장 최기문)4월 말 기준 인구수가 102,529명으로 2011년 이후 10여 년 만에 최대 인구를 기록했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영천시) 지난 3월 26일 시청 영상회의실 11만 영천인구 달성 읍면동 인구증가 대책보고회 사진.jpg

영천시 읍면동 인구증가 대책보고회/사진=사진=영천시청 제공

 

(영천=영남언론기자단협회)김종형 기자=영천시 인구는 2011년 말 기준 104,182명에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20187월 말에는 10186명까지 감소하였으나, 다양한 인구시책 추진을 통해 등락을 거듭하며 조금씩 상승하다가 현재 20187월 말 최저 인구 대비 2,343명이 증가한 102,529명을 기록하는 등 인구 그래프에 연일 상승곡선이 그려지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시는 전 실··소에서 시행 중인 시책사업 간 시너지 효과를 통한 시민 편익 증대, 영천-대구 간 대중교통 환승시스템 도입 및 복선 전철사업, e-편한 세상 입주 등 정주여건의 실질적인 개선을 통한 살고 싶은 도시로서의 긍정적인 인식 확산을 인구증가의 주요 요인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한, 민선 7기 출범 이후 인구 10만 붕괴 저지를 위해 영천시 전체를 아우르는 민·관 합동 영천 주소 갖기 운동을 지속 실시하고 시민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전입 혜택을 확대 지원하는 등 우리 시 특성에 부합하는 시의성 있는 인구증가 시책을 적극적으로 발굴·추진하여 성과를 나타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2020년에는 경상북도 내 최초 인구정책과를 신설하고 영천시 인구정책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실시, 실거주 미전입자가 많은 관내 학교와 직업군인 및 군무원을 대상으로 기숙사비 20만원·생활지원금 30만원 지원과 전입을 유도한 시민에게 개인유공지원금을 지급하는 등 살기 좋은 영천을 조성하기 위한 행보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고 있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현재 인구에 만족하지 않고 11만 인구 달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향후 인구증가를 위한 대구도시철도 1호선 영천경마공원(금호) 연장 등 중·장기 대책과 영천 주소 갖기 운동, 전입시민 지원 등 단기 대책을 병행하여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영천/김종형 기자]


김종형 hyung571008@hanmail.net

[영남 언론기자단 협회]의 사진과 기사를 무단 전제 및 재배포시 저작권료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기사목록

기사 댓글

! 욕설 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